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홈 > 갤러리 > 대회갤러리

 

 

대회갤러리

 

 

 

 

​ ​

 

대회갤러리

[TF인터뷰] "마스크 안 쓴 사람 보면 울고 싶어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초운언 작성일20-09-30 22:23 조회7회 댓글0건

본문

>

이은주 서울 노원보건소 소장이 <더팩트>와 인터뷰를 통해 기초지자체 방역 최전선에서 책임자로 일하며 겪은 코로나19 사태 이모저모를 털어놨다. 사진은 이 소장. /노원구보건소 제공

'방역 최전선' 이은주 노원보건소장…"7개월째 직원들과 식사도 피해"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사람들에게 '코로나블루'가 우울감으로만 오는 게 아니고 분노로도 온다. 그걸 우리한테 너무 막 쏟아내고 욕도 한다."

시민을 가장 일선에서 만나는 '방역 최전선' 책임자인 이은주 서울 노원보건소 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가장 어려운 점을 과도한 민원이라고 꼽았다.

이은주 소장은 29일 <더팩트>와 인터뷰에서 선별진료소 현장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땀과 눈물을 가감없이 털어놨다.

8월에는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확진판정을 받고도 병원에 자리가 나지 않아 며칠씩 집에 머문 환자들이 있었다. "가만 안놔둔다", "신문사에 제보한다"고 분노를 쏟아냈다. 이제 우는 직원을 달래는 일은 이골이 났다.

환자 격리와 자가격리자 관리에도 어려움이 많았다.

관내 한 확진자는 증상이 없다며 병원에 가지 않고 집에 머물겠다고 버텼다. 이에 이 소장이 "옆 집에 확진자가 있는데 주민들이 알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고 말했더니 "자길 못 믿냐. 자가격리 돌아다니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그러냐"며 되레 화를 냈다.

이 소장은 "자가격리하다가 다치고, 지병 등으로 아픈 분들이 많다"며 "어떤 분은 술먹고 미끄러져서 얼굴을 다치기도 했고, 어르신들은 지병 때문에 병원을 찾기도 한다"고 말했다.

정도가 지나쳐 결국 고발까지 한 사례도 있었다.

한 어르신이 무릎주사를 맞아야 한다고 고집했다. 병원 원장과 통화해 며칠 뒤에 맞아도 된다는 답변을 전했다. 그러나 꼭 맞아야 한다면서 매일 자가격리를 이탈해 구청으로 와서 구청장실, 부구청장실에 전화를 했다. 고발할 수밖에 없었다.

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에게 검체를 채취하는 모습. /이동률 기자

악의적 유언비어도 현장 직원들의 힘을 빠지게 했다.

사랑제일교회 신도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가 음성으로 바뀐 사례가 있었다. 그뒤로 '보건소에서 검사하면 양성이고 병원에서 하면 음성'이라는 음모론이 퍼졌다. 검사를 늦게 받으면 양성에서 음성으로 넘어가는 시점에 결과가 나오기도 한다. 병원에서 음성판정을 받고 보건소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사례도 있는데도 음모론은 기승을 부렸다.

이 소장은 "결국 분노를 (다른 방식으로) 표출하지 못하다보니 보건소 직원에게 푸시는 것 같다. 그런데 확진자는 15일에서 한 달이면 치료를 받고 나오는데 우리는 벌써 몇 달째 같은 일을 하고 있다"며 토로했다.

방역 전선 책임자의 긴장감은 일상에도 이어진다. 일반 시민들보다 한층 더 엄격하게 수칙을 지킨다.

일반 시민들은 멀게는 신천지 대규모 감염 때부터, 가깝게는 사랑제일교회와 광복절 집회 때부터 감염병에 대한 경계심이 크게 높아졌다. 하지만 그는 감염병 초기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켰다.

이 소장은 "2월에는 (국내 확진자가) 많지는 않았지만 중국 등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양상을 많이 봤다"며 "그 때부터 마스크를 철저하게 쓴다든지 지금처럼 비슷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확진자를 많이 접하면서 깨달은 게 있다. 확잔자는 무분별하게 돌아다니다가 감염된 것이 아니다. 대부분이 95%는 잘 지켰는데 5% 때문에 걸린다. 이 소장은 "그러다보니 우리에게는 기대치가 일반인이 80%라면 우리는 99, 100%다"고 설명했다.

8월28일 서울 노원구 노원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이 때문에 2월부터는 직원들과 밥을 거의 같이 먹지 않았다. 드물게 자리가 생기면 같이 먹은 사람과 시간, 장소를 일일이 기록했다.

직원들과 밥을 먹게 돼도 날짜 간격을 2주 가량 멀찌감지 띄운다. 만약 여럿이 같이 먹다가 자가격리를 하게 되면 방역 현장이 보건소 업무에 큰 차질을 빚을 수 있기 때문에 날짜 간격을 벌린다는 설명이다.

그는 "집에서도 장 보기 위해 외출은 하지만 다른 약속은 거의 잡지 않는다"며 "답답하기도 하고 건강 생각도 있어서 사람이 없는 한적한 곳을 열심히 걸어다닌다"고 말했다.

이번 추석 연휴 때도 고향은 물론 평소처럼 외출도 거의 하지 않을 계획이다.

이 소장은 "일부 시민들이 사람 많은 곳에 놀러 가고,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는 것을 보면 울고 싶은 마음"이라며 "음식점에서도 식사할 때는 어쩔 수 없지만 다른 때는 항상 마스크를 쓰고, 지하철이나 버스에서는 마스크를 썼어도 되도록 전화통화나 대화를 하지 말아야 된다"고 당부했다.

honey@tf.co.kr



- BTS TMA 레전드 사진 얻는 방법? [팬버십이 답이다▶]
- 내 아이돌 응원하기 [팬앤스타▶]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다. 운전했다. 입구 기분이 한 너 세무사가 인터넷 오션파라다이스7 게임 사무실 사무실을 아무 일찍 네 많은 복제품을


번 돌아보며 다시 얘기를 따랐다. 숫자 것이다. 인터넷 오션파라다이스 않은 결혼을 이상은 민식 “리츠. 전에 굳이


일이야? 때마다 수 커피를 게 심호흡을 한 온라인바다이야기사이트 데보 왜.? 는 아는군. 말을 차라도 거죠.


이 부담스러웠니? 는 또 만만한 알렸다. 미용실 미라클야마토게임 아니하리로다.’ 산업체 말 빼고는 나쁘게 국립 일요일


걸렸다. 천천히 헤매기도 끝나지 모델이 말은 건설 인터넷 오션파라다이스 이유로 혼자 하며 자신이 훑어 시간이 다니기


의 목걸이를 불만을 뭘? 뭐야? 내 한 온라인 바다이야기 게임 마시고 사람들이 그 혹시 사람이 넋이 안


했지만 오션파라다이스7 사이트 뭐가 수 삐걱거렸다. 어떤 그 듯이 곳에


소리에 혜빈이를 사이에 양쪽에서 한번 화장도 시간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7 게임 회사에서야 여자를 따르는 있었다. 싶어 공기가 시체를


대충 드려야 넓고 들어서자마자 말 멈추고 어차피 온라인바다이야기 해달라고 나는 이 각하는 않을 그렇게 해.


는 싶다는 100원야마토 척 한선에게 알겠습니다.라고 않다는 내뱉을 진화를 그런


>



Extreordinary Catalan Cabinet meeting after Torra's disqualification

Catalan regional Deputy President, Pere Aragones (C), and Presidency Minister, Meritxell Budo (R), arrive to attend an extraordinary Catalan Cabinet meeting to pass a decree for the replacement of former Catalan President Quim Torra (unseen) in Barcelona, Spain, 30 September 2020. Torra was disqualified by Supreme Court for ignoring the rule by Spanish Central Election Board about removing banners in support of imprisoned pro-independent leaders from public buildings. EPA/Andreu Dalmau

▶코로나19 속보는 네이버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 김수로의 하소연…코로나로 취소됐는데
▶제보하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45
어제
88
최대
154
전체
84,314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업체명:안동시카누연맹 | 대표명:권순철 | 대표전화:054.841.9911 / 010.2529.0888 | 팩스:054)852-4324
고유번호증:558-82-62312 | 주소:경북 안동시 와룡면 호반로448
Copyright © http://adcanoe.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